대무가, 2022

2022. 11. 4. 05:18blog/contents

 

독립영화스러운 상업영화.

신선하지만 아쉬움이 남는 영화였다.

각본의 소재와 접근은 좋았지만 제대로 된 살이 붙지 못했고,

연출의 아마추어스러움과 몇몇 배우들의 연기가 연출만큼이나 어색했다.

충분한 자본을 갖고 좀 더 준비된 상황에서 좋은 감독과 배우들로 제작되었다면 기억에 남을 작품이 될 수도 있었을텐데.

신선함이 남긴 그림자가 짙어 더욱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었다.

 

'blog > content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몸값, 2022.  (0) 2022.11.05
작은 아씨들.  (0) 2022.10.10
발명왕 왕경영과 그의 조수 조수봉  (0) 2022.08.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