악플에 괴로운 이들에게.

2022. 3. 20. 17:19blog/black comments

 

부정하는 자는 말이 많고, 이해하는 자는 말이 없다.

들리지 않는 모든 침묵이 너와 같은 공감대에서 살아가니, 너무 상처받을 필요 없다.

 

 

 

'blog > black comment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국힘당 지지자들의 착각.  (0) 2022.03.22
흥미로운 현실.  (0) 2022.03.08
선거, 선택의 기준.  (0) 2022.03.0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