순님이.

D's folder/note 2021. 6. 26. 15:24

 

 

몇학년때의 일인지도 기억나지 않는다.

초등학교 시절 같은반에 뭔가 다르고 약한 존재라 여겨졌던 순님이가 있었다.

특별히 그 아이를 다름과 약함에 괴롭힌 기억은 없지만, 놀림과 괴롭힘을 방관한 기억은 있다.

어쩌면 나 역시 그 아이를 직접 괴롭혔던 사람중 하나였지만 스스로에게 불리한 기억을 지웠을지도.

학년이 올라가 그 아이를 마주치는 일이 사라졌는지, 그 아이가 전학을 갔는지, 진학을 하면서 잊고 지냈는지는 모르겠지만.

아주 가끔 그 아이가 떠오르고 스스로가 부끄러워진다.

나 왜이리도 많은 후회를 남겼을까.

 

'D's folder > not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문방구.  (0) 2021.07.15
순님이.  (0) 2021.06.26
미우라 켄타로 1966. 7. 11. ~ 2021. 5. 6.  (0) 2021.05.20
악마도 지새낀 아낀다.  (0) 2021.05.18
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